147. “귀농·귀촌인, 농업 6차산업화 중요 자원”
작성자 운영자     등록일 2015-07-30 11:12:56 조회수 132

 
 
 한국농촌사회학회, 2015년 춘계학술대회 주요 내용

 “귀농·귀촌인, 농업 6차산업화 중요 자원”

 지역사회 참여율 66.8%
 맞춤교육·갈등관리 필요
포토뉴스
 한국농촌사회학회(회장 박대식·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는 22일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에 있는 농경연 대회의실에서 ‘귀농·귀촌과 지역사회·경제 활성화’를 주제로 2015년 춘계학술대회를 열었다(사진). 학술대회에서는 최근 농촌 지역의 가장 큰 화두 중 하나인 ‘귀농·귀촌’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의 주제발표와 향후 과제에 대한 집중토론이 이어졌다. 학술대회의 주요내용을 살펴본다.

 

 ◆귀농·귀촌인, 농업 6차산업화의 기초 자원으로 활용해야=임형백 성결대 교수는 ‘귀농·귀촌과 농촌개발 및 6차산업화의 과제’란 주제발표에서 “지금까지의 수많은 농촌개발 정책 실패의 근본적 원인은 결국 인적자본의 부족이며, 인적자본이 확보되지 않는다면 농업의 6차산업화도 공허한 메아리에 그칠 것”이라면서 “귀농·귀촌인구를 농업의 6차산업화 달성을 위한 기초 자원으로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농촌의 인적구성을 고려할 때 농촌 내부에서의 인적자본 조달이 불가능한 상황으로 외부 유입이 절실한데, ‘귀농·귀촌인구가 중요한 인력 공급원이 될 수 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그러면서 그는 농업 6차산업화 인력 양성을 위한 ‘단계별 전략 방안’을 제시했다. 단기적으로는 새로운 인력의 유입이 이뤄지지 않는 현재 상황을 고려해 기존 농업인력 중에서 인적자본을 육성하는 동시에 중기적(과도기적)으로는 귀농·귀촌을 통한 외부 인력 유입을 모색하고, 이를 토대로 장기적으로 우수한 농업경영인을 충분히 양성할 수 있는 인력풀을 갖춰나가는 틀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 임 교수는 “단순한 귀농·귀촌인의 통계 수치 증가보다는 성공적 정착을 위한 정책을 개발해 이들의 다양한 경험과 역량이 주민들과 공유되고 농촌개발과 6차산업화에 기여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귀농·귀촌인, 지역사회 참여율 높다…‘정보 부족’은 걸림돌=이날 박대식 농경연 선임연구위원이 발표한 ‘귀농·귀촌인의 지역사회 참여 실태와 관련 요인’ 보고서에 따르면 귀농·귀촌인의 지역사회 참여율은 66.8%로 비교적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는 귀농·귀촌인 1000명을 상대로 마을회의나 행사, 농민·친목 단체 참여 경험 유무에 대해 물어본 결과다. 모임 종류별로 보면 농민단체(33.3%)와 공익봉사활동(41.6%) 참여율은 다소 떨어지는 반면 마을회의나 행사(78%), 농업인 교육(73.8%), 지역 귀농·귀촌인 모임(69.2%) 등에 대한 참여는 상대적으로 더 활발했다.

 농민단체 참여율의 경우 귀농·귀촌 기간이 길수록 높아지는 경향이 뚜렷했다. 2013년 이후 귀농·귀촌자는 농민단체 참여율이 24.5%에 그쳤으나 귀농·귀촌 시기가 2011~2012년인 사람은 31.7%, 2009~2010년은 37.3%, 2008년 이전은 43.1%로 점차 높아졌다.

 지역사회활동에 참여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은 ‘참여 관련 기회나 정보의 부족 (66.9%·복수응답 허용)’이었고, 시간 부족(44%), 인맥 부족(38.1%), 마을사람들의 텃세(14.2%)가 뒤를 이었다. 박대식 선임연구위원은 “지자체나 귀농·귀촌인단체 등에서 지역사회참여 활동과 관련한 정보를 보다 체계적으로 제공하고, 농한기를 활용하는 프로그램이나 활동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기타=‘귀농·귀촌’이란 단어는 귀농·귀촌인을 현지 주민과 정서적으로 분리시키므로 새로운 표현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윤영우 충북 괴산 흙사랑영농조합법인 이사는 “현재 귀농인은 평생토록 귀농인으로 불려야 해 괴리감이 크다”면서 “지역민과 동질감을 느낄 수 있도록, 이를테면 ‘신규농업인’이나 ‘○○마을 신규 전입가구’ 등 정서적으로 하나되는 용어의 사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갈등 관리’의 중요성도 강조됐다. 채상헌 천안연암대 교수는 “현장에서 보면 귀농인과 기존 주민 간 갈등 관리에 대해서도 정책적인 관리를 고려해 봐야 하는 시점이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귀농 희망자를 대상으로 ‘왜 시골에서 살고자 하는지’ 이유 찾기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지역민을 대상으로도 ‘귀농인은 내 파이(영역)을 뺏는 게 아니라, 2인3각을 함께하는 파트너’라는 생각을 갖게 하는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병선 건국대 교수는 “예전에 많이 쓰던 ‘농(農)에 투신한다’라는 표현이 최근엔 귀농·귀촌이라는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며“실질적으로 지역에서 일할 젊은이들이 터를 잡을 수 있게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귀농·귀촌과 지역이 융합될 수 있게 하는 시스템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덕만 귀농귀촌종합센터장은 “올해 귀농·귀촌 정책의 대전제는 귀농·귀촌 희망자와 초보 농업인, 농촌주민에 대한 맞춤형 지원 추진”이라며 “수요자 요구에 맞는 맞춤형 교육을 확대하고 지역민 융화합 갈등관리 표준프로그램도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전글 몸을 이롭게 하는 감귤의 비밀
다음글 정부 "농약 시험성적서 제출 완화" 추진 논란